스포츠뉴스

역대급 오타니 커리어 MVP, 실버슬러거, 마르티네스상 싹쓰리

컨텐츠 정보

본문

4dc04035bbcf5265a95cdc5816a9446ec3b892a62dnb.pngb66b5c7fb24bb565824224e10161f7ee36a115b0jr7p.png

 


오타니 쇼헤이(29)가 올해 또 하나의 상을 수집했다. 만장일치 MVP와 실버슬러거 수상에 이어 이번에는 2023년 메이저리그(MLB) 최우수 지명타자로 선정된 것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일(한국시간) "오타니가 최고의 지명타자에게 주어지는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을 3시즌 연속 수상했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는 아메리칸리그에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한 1973년부터 최고의 지명타자를 선정하여 시즌이 끝난 뒤 상을 수여해왔다. 2004년부터는 시애틀 매리너스의 전설 에드가 마르티네스를 기리기 위해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으로 명명했다.

에드가 마르티네스는 1987년 시애틀 매리너스에 입단한 뒤 2004년까지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원클럽맨으로 뛰었습니다. 메이저리그 커리어 동안 2055경기에 출장하여 통산 타율 0.312(7213타수 2247안타), 1261타점, 1219득점, 309홈런, 1283볼넷, 1202삼진, 49도루, 장타율 0.418, 출루율 0.515, OPS(출루율+장타율) 0.933의 훌륭한 성적을 기록하였습니다. 이로써 에드가 마르티네스는 2019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습니다.

오타니는 2021시즌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을 수상하며 영예를 안았습니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3시즌 연속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을 수상한 선수는 데이비드 오티스(2003~2007년)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오타니가 2024시즌에도 이어 2025시즌까지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을 휩쓸면 데이비드 오티스와 어깨를 나란히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세 차례 이상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을 수상한 선수는 오티스(8회), 마르티네스(5회), 할 맥레이(3회), 그리고 오타니(3회)뿐입니다. 오티스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습니다.

메이저리그 6년차인 오타니는 2023시즌에도 투수와 타자로 활약했습니다. 2023시즌 오타니는 타자로 135경기에 출장해 타율 0.274(497타수 151안타), 44홈런, 2루타 26개, 3루타 8개, 95타점, 102득점, 91볼넷, 143삼진, 20도루, 출루율 0.304, 장타율 0.654, OPS 1.066의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장타율과 OPS는 그의 커리어 최고 기록이었으며, 홈런도 2021시즌의 기록(46개)에서 단 2개 차이인 44개를 기록했습니다. 출루율, 장타율, 총 출루 수(325출루)는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메이저리그 전체에서도 OPS 1위를 기록하며 화려한 경기력을 뽐냈습니다. 이로써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아메리칸리그에서 홈런 1위에 올랐습니다. 그의 타자로서의 커리어 성적은 타율 0.274(2483타수 681안타), 2루타 129개, 3루타 29개, 171홈런, 437타점, 428득점, 351볼넷, 755삼진, 86도루, 출루율 0.366, 장타율 0.556, OPS 0.922입니다.

하지만, 지명타자로 수상하였을 뿐만 아니라 투수로도 정상급 활약을 펼쳤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15 / 1 페이지
RSS
공지
NEWS
리뷰맨

0
회원등급:

게스트

레벨 1
0 (0%)
보유포인트
  • 쪽지함
  • 알림관리
  • 스크랩함
  • 정보수정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회원가입일
1970-01-01 (19775일째)
최종접속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