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영국 공영방송에서도 " 황의조 동의없는 불법 촬영 " 조명

컨텐츠 정보

본문

1cf201b4233a158b31e1a6e96331da483a8b7fb17jdn.pngfe7ef33083c0914480afdc62f663bd41e6a4efadnghw.png4c4f4fd696ced2881c1aaea902c8e82d70fd3b7d9eqv.png

 

 


황의조의 대표팀 선수 자격 박탈이 영국 현지에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유럽에서의 활동이 어떻게 전개될지 다시 기대되는 상황인가요?

영국의 공영방송인 'BBC'는 30일 "황의조가 동의 없이 불법으로 촬영했다는 혐의로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한민국 대표팀 자격을 유지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어서 "노리치 시티도 황의조의 상황을 잘 알고 있으며, 계속해서 상황을 주시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리치 시티 측은 자세한 언급을 거부했습니다.

또한 'BBC'는 "황의조는 아시안컵 명단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대한축구협회가 박탈 징계를 내렸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도 황의조의 대표팀 자격 박탈 소식을 중요하게 다뤘습니다.

황의조는 2015년 K리그에서 성남FC에서 뛰며 주목받았으며, 이후 J리그의 감바 오사카로 이적하여 능력을 뽐냈습니다. 그 후 프랑스의 보르도로 이적해 유럽 무대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노팅엄 포레스트에서도 기회 부재로 인해 K리그로 복귀한 후, 현재는 노리치로 임대 이적 중입니다.

이에 따라 황의조의 대표팀에서의 역할이 크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황의조가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격 포지션을 보강하기 위해 어떤 선수가 발탁될지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클린스만 감독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황의조는 최근 2경기 연속으로 득점을 기록하며 그의 활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가 속한 노리치 시티는 왓포드와의 경기에서 2-3으로 역전패를 당하는 등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이에 따라 황의조의 향후 활동이 노리치와 대표팀에서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쏠린 상황입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15 / 1 페이지
RSS
공지
NEWS
리뷰맨

0
회원등급:

게스트

레벨 1
0 (0%)
보유포인트
  • 쪽지함
  • 알림관리
  • 스크랩함
  • 정보수정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회원가입일
1970-01-01 (19775일째)
최종접속일